홈 > 핫플뉴스 > 네티즌뉴스
네티즌뉴스

바다로 떠밀린 180명의 난민..

연합뉴스 0 8111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출신 10대 난민 50여명이 아덴만 해역에서 등을 떼밀려 익사한 지 하루 만에 비슷한 사건이 또 일어났다.

국제이주기구(IOM)는 10일(현지시간) 예멘으로 가던 난민 보트에서 180여 명이 난민 브로커에게 등을 떼밀려 예멘 해역에서 물에 빠졌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5구의 시신이 발견됐고 50여 명은 실종된 상태다. 25명은 홍해 해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의 국적은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부분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출신들로 추정되고 있다.

브로커들은 단속 당국의 선박이 보이자 난민들을 바다로 밀어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1507097648545.jpg


9일에도 아프리카 이주민의 주변국 밀입국을 알선하는 업자들의 만행으로 소말리아와 에티오피아 출신 10대 이주민 최소 50명이 아덴만 해역에서 빠져 숨지고 22명은 실종됐다.

IOM 예멘 지부 대표는 "생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밀입국업자들이 이주민 120여명을 실어 나르던 중 예멘 해안에서 단속 당국 관계자로 보이는 이들을 보자 사람들을 물속으로 밀었다"고 전했다.

이어 "밀입국업자들은 같은 루트를 이용해 이주민들을 추가로 예멘으로 데려오기 위해 소말리아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난민들은 대부분 예멘을 거쳐 걸프국으로 가려 하고 있었다.

15070976486866.jpg


IOM 직원들은 순찰 도중 예멘 샤브와주 해변에서 희생자 29명이 매장된 얕은 무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함께 바다에 빠졌다가 극적으로 생존한 이들이 희생자를 묻었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실종자 22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며 익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희생자 평균 나이는 약 16세로 조사됐다.

IOM 직원들은 해변에 남아있던 생존 이주민 27명을 구조했다. 일부 생존자는 이미 그곳을 떠난 상황이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예멘과 소말리아 사이의 좁은 해협은 걸프국가로 들어가려는 아프리카 출신 이주민들의 주요 루트가 되고 있다.
0 Comments
글이 없습니다.
글이 없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